Youngho Nam
tokea miaka 4
모래언덕을 숱하게 넘으며 저 멀리에 있는 하얀사막이 궁금해졌습니다. 언젠가는 그곳을 건너보겠다는 바람도 생겼습니다. 어떤 이야기들이 얼어있을지 찾아가보고 싶었습니다. 극지방으로의 첫발걸음이 될 수 있도록 아래링크에서 VOTE를 꾹~ 눌러주시면 큰 힘이 되겠습니다.https://t.co/qhbghM4pWK

There are no translations.

Translate in Kiswahili.

Comments 0
ខ្មែរ, ខេមរភាសា, ភាសាខ្មែរ العربية Burmese Čeština 中文(繁體) 中文(简体) Français français(canadien) Tagalog suomi हिन्दी, हिंदी Español Español(Latinoamérica) Nederlands Indonesia English English(British) Italiano 日本語 Deutsch 中文(廣東話) 한국어 Bahasa Melayu Polski Português Português(Brasil) Русский Kiswahili Svenska ภาษาไทย Türkçe O'zbek, Ўзбек, أۇزبېك‎ Tiếng Việt